룰렛-나무위키

플레이어가 각자의 칩이 지정된 장소에 걸고, 딜러(Dealer)는 사발 모양의 회전 기구에 쇠 구슬을 떨어뜨려서 그 쇠 구슬이 멈춘 숫자에 따라 승패 및 배당이 결정된다. 회전기구에는 1부터 36까지의 숫자와 0, 00이 간격을 두고 뒤섞여 새겨져 있으며, 쇠 구슬은 처음에는 회전기구의 원심력에 의해 테두리 부분을 따라 회전하다 마찰력에 의해 차차 감속되면서 중력에 의해 밑에 있는 숫자 칸으로 내려오게 된다. 각 숫자의 사이에는 칸막이가 되어있어 최종적으로는 쇠 구슬이 두 숫자 사이에 걸치는 일 없이 한 숫자에 정착하게 되어 있다.

룰렛(Roulette)이란?
도박의 한 종류며 테이블 게임으로 분류된다.

플레이어가 각자의 칩이 지정된 장소에 걸고, 딜러(Dealer)는 사발 모양의 회전 기구에 쇠 구슬을 떨어뜨려서 그 쇠 구슬이 멈춘 숫자에 따라 승패 및 배당이 결정된다. 회전기구에는 1부터 36까지의 숫자와 0, 00이 간격을 두고 뒤섞여 새겨져 있으며, 쇠 구슬은 처음에는 회전기구의 원심력에 의해 테두리 부분을 따라 회전하다 마찰력에 의해 차차 감속되면서 중력에 의해 밑에 있는 숫자 칸으로 내려오게 된다. 각 숫자의 사이에는 칸막이가 되어있어 최종적으로는 쇠 구슬이 두 숫자 사이에 걸치는 일 없이 한 숫자에 정착하게 되어 있다.

 

룰렛(Roulette) 베팅하는 법

테이블에는 칩을 걸 수 있도록 1부터 36까지의 숫자와 0, 00이 적힌 직사각형의 격자가 그려져 있으며 격자의 테두리에 다른 베팅 옵션이 그려져 있는 장외 옵션들이 있다. 룰렛 판형에 따라 00이 없는 경우도 있으며, [프랑스/유럽 룰렛(French/European Roulette)은 0만 있으며 미국 룰렛(American Roulette)은 00을 포함한다.] 그 외의 숫자들도 배열이 조금씩 달라진다. 위의 이미지는 어디까지나 예시 중 하나로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정리하자면
1에서 36까지의 숫자
0, 00
짝수 / 홀수[짝수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0은 수학적으로 짝수이다. 그런데도 룰렛에서는 0과 00 모두 짝수도 홀수도 아닌 것으로 간주한다. 게임적 밸런스를 위해 어쩔 수 없는 부분.]
빨강 / 검정[ 가끔 8~90년대 작품을 보면 "루즈"나 "느와르"라고 외치는데, 각각 빨강과 검정을 나타낸다(느와르 영화란 단어도 '시커먼(암울한) 영화'라는 뜻).][위 판을 잘 보면 10과 28은 얼핏 보면 빨강이 되어야 할 것 같지만 검정이다. 만약 10과 28까지 빨강으로 해 버리면 빨강과 검정의 비가 20:16이 되어버려 빨강과 검정의 확률이 동등하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물론 판형에 따라 빨강과 검정의 배열이 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이 경우에도 빨강과 검정의 비를 18:18으로 균등하게 맞춘다.]
1에서 12까지(1st), 13에서 24까지(2nd), 25에서 36까지(3rd)
1에서 18까지, 19에서 36까지
1에서 3씩 더해서 34까지, 2에서 3씩 더해서 35까지, 3에서 3씩 더해서 36까지(2 to 1)[ 즉, 1열은 "1, 4, 7, 10, 13…31, 34"이다. 다른 열도 마찬가지.]

또한 숫자에는 검은색과 흰색(혹은 빨간색)이 반반씩 배정되어 있다. 플레이어는 숫자가 적힌 칸을 비롯하여 경계선, 선과 선이 만나는 꼭짓점, 장외 옵션 등등에 베팅을 할 수 있으며 배당률은 0, 00을 고려하지 않은 숫자들에 의해서 결정되는 확률의 역수로 결정된다.

즉 0과 00칸을 무시할 경우 숫자 한 칸에 걸어서 따는 확률은 1/36이므로 배당률은 36배. 두 칸에 걸쳐서 베팅 시의 확률은 2/36(=1/18), 배당률은 18배. 12 단위 또는 한 열에 베팅 시의 확률은 12/36(=1/3), 배당률은 3배. 큰 수(1~18)-작은 수(19~36)나 빨강-검정 또는 짝수-홀수에 거는 경우 확률은 18/36(=1/2), 배당률은 2배가 되는 식이다. [원금포함이므로 순이익은 각 배당률에서 1배씩 뺀 금액을 받게 된다.] 하지만 엄밀히 따지면 각 경우가 나올 확률은 이보다 작게 되는데, 그것은 0과 00이 있기 때문이다. 0과 00은 짝 홀이나 색깔을 비롯한 모든 장외 옵션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0과 00이 걸리면 0과 00에 직접 건 베터가 아닌 한 모두 딜러, 즉 카지노 측이 먹게 된다.

따라서 0, 00이 있는 룰렛의 경우 얻는 돈의 기댓값은 원금의 대략 94.7%이다. 즉 평균적으로 라운드마다 원금의 대략 5.3%를 잃는 셈이다. 5.3%가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대단히 큰 효과로 작용한다. 간단히 도박을 절대 하면 안 되는 이유라는 이름의 시뮬레이터를 돌려 보자. 이 시뮬레이터에서는 맨 처음에 950코인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카지노의 빨강/검정 마치기에 1코인씩 계속 투자했을 때 가지고 있는 코인이 1,000코인에 도달하게 되면 이기고 코인을 모두 잃으면 지는 게임을 무한히 진행한다. 시뮬레이터를 돌려 보면 무서운 속도로 돈이 증발하는 걸 볼 수 있다. 큰 수의 법칙에 의해 판 수가 많아질수록 당신은 돈을 잃을 수밖에 없다.

한 숫자에 거는 게 너무 운이라 생각해 빨강/검정이나 1st~3rd 만을 가지고 비대칭 베팅(전자는 빨강 1 : 검정 2, 후자는 1st 1 : 2nd 1 : 3rd 2인 식)하는 편법(?)[6천 원을 가지고 빨강/검정에 1 : 2(즉 2천원 : 4천원)로 비대칭 베팅을 했다면, 검정이었을 경우 2천원 이득(4천 x2 - 6천)이지만 빨강이었다면 2천 원 손해(2천 x2 - 6천)에 그친다.]을 쓰면 같은 돈을 하나에만 거는 쪽에 비해 손해를 경감시킬 수 있겠지만 상술한 0이나 00에 따라 어쨌거나 손해는 볼 수밖에 없게 된다.

숫자에 베팅할 경우 숫자 바로 위가 아닌 테두리의 격자선 위에도 칩을 올릴 수 있다. 이를 극한으로 활용한 것이 플라워 베팅(Flower betting)인데, 위의 테이블 사진에서 23에 걸었다면 23은 물론 23을 끼고 19-20-21-22-23-24-25-26-27 사이의 격자 선마다 칩을 올려 총 아홉 군데에 베팅을 하는 것이다. 그 모양이 펼쳐진 꽃처럼 보인다 하여 플라워 베팅이라고 한다. 이렇게 할 경우 19부터 27까지의 숫자 중 하나만 나오면 (9군데에 모두 같은 액수를 베팅했다는 전제하에) 최소한 본전은 뽑음으로 본전치기 이상할 확률은 약 23.68%가 된다. 이 예시에서는 19, 21, 25, 27중 하나가 나왔다면 본전, 20, 22, 24, 26중 하나가 나왔다면 베팅액의 4배, 23이 나왔다면 베팅액의 16배를 먹는다.

섹션(Section)이라는 개념도 있다. 룰렛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일 경우 예를 들어 '2를 노렸는데 구슬이 3에 들어갔다'고 얘기하면 '아깝다'고 답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베팅을 하는 테이블만 봤기 때문에 생기는 오류이다. 룰렛 하는 입장에서 아깝긴 마찬가지던데 구슬이 돌아가는 룰렛 쪽을 보면 숫자가 순서대로 되어 있지 않고 뒤죽박죽인데 2와 3은 한참 떨어져 있는 걸 볼 수 있다. 이 룰렛에 적힌 숫자의 배치에 따라 베팅을 하는 것을 섹션이라고 한다. 예를 들어 '1에서 8까지 8 섹션'이라고 한다면 1-00-27-10-25-29-12-8이라는 8개의 칸에 연달아 베팅한 것을 말한다. 물론 테이블에서는 숫자가 룰렛과 달리 순서대로 나열되어 있음으로 칩은 흩어진 채로 배치된다. 여기서도 숫자 바로 위가 아닌 격자 선에 올려서 얻어걸리기를 기대할 수도 있다. 영화를 비롯한 작품에서는 숫자 바로 위에 베팅하면 거의 항상 딱딱 맞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당연히 작품적 허구 내지 카지노와의 결탁이므로 현실에서 그런 일은 거의 드물다고 보면 된다.

 

룰렛(Roulette) 이야기 :

복잡한 규칙이 없이 단순하고 직관적이라 도박 중에서는 블랙잭과 함께 카지노를 대표하는 종목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전적으로 운에 의지한다는 것이 룰렛의 가장 큰 특징이기 때문에 장점이자 단점으로 작용한다. 초보자도 실력 여하와 관계없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도박이지만, 배팅하는 과정이 순전히 직감에 따른 운이고 배팅을 한 이후에는 이용자가 추가로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거의 없다. 단순히 돈을 걸고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바라는 것뿐이기 때문에 그냥 돈 넣고 돌리는 슬롯머신과 결과적으로 별반 차이가 없다.

그 때문에 룰렛으로 돈을 좀 따보겠다는 생각이면 조금씩 배팅해서 따고 잃고를 반복해서는 승산이 없다. 차라리 마틴게일 베팅법으로 한번 돈을 따면 바로 일어나는 게 더 승산이 있는 편. 물론 심리전이 오가서 피곤한 다른 도박이 싫고 단순히 재미를 위해서 오래 앉아있고 싶다고 한다면 슬롯머신처럼 느긋하게 즐기는 것도 좋다.

카지노 측에서 마음을 먹고 조작을 하려고 하면 가장 취약한 도박 중 하나가 룰렛이다. 전자석을 이용해 원하는 포인트에 볼을 집어넣거나 볼에 진동기능을 넣어 특정 포인트에 들어가면 튀어나오도록 하는 속임수 등은 유명하다. 물론 이런 짓을 하지 않아도 룰렛도 다른 도박과 마찬가지로 결국 카지노가 이기는 게임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규모 있는 카지노라면 속임수를 쓰고 있을 확률은 거의 없다.

돌아가는 다색의 룰렛과 볼이 룰렛 위에서 돌아가는 볼의 또그르르 하는 소리가 시각적·청각적 즐거움을 주기 때문에 라스베이거스를 다루는 대부분의 영화에서는 룰렛 돌리는 장면이 반 필수적으로 들어간다.

룰렛을 가정에서 가지고 놀 수 있도록 보드게임화 시켜놓은 제품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다만 가격대가 가격대다 보니 저가 플라스틱으로만 만들어져 품질이 조악한 것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에 실제 룰렛의 경쾌한 회전과 소리 등을 기대하긴 어렵다.

 

룰렛(Roulette) 기타 보드게임 및 예능에서의 쓰임

여기서 쓰이는 것은 주로 회전판이나 돌림판이라고 불리며 룰렛과는 살짝 다른 물건이다. 룰렛은 구슬이 회전하는 룰렛을 타고 돌다가 속도가 줄어들면서 안착하여 하나를 고르는 방식인 데 비해, 회전판은 판 자체가 돌다가 화살표에 부딪혀 멈추기 때문.

오히려 이쪽은 룰렛이라기보단 행운의 바퀴(Wheel of Fortune)라고 봐야 하며, 실제 사용 방식을 보면 회전판이라 부르는 것과 똑같다. 주로 무한도전1박 2일보니하니 등의 방송에서 많이 사용된다.